최종편집 : 2021-04-19 17:49 (월)
전북농협·한농대 청년연합회,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농협의 역할 고민
상태바
전북농협·한농대 청년연합회,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농협의 역할 고민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4.0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은 7일 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사)한국농수산대 청년연합회 전북지부(회장 이치훈)와 ‘지속 가능한 농업’, ‘함께하는 100년 농협’ 구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청년농업인 육성정책 현황과 전망’, ‘청년조합원 유입 활성화’를 위한 농협의 역할에 관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또한 청년농업인의 조합원 신규가입을 위한 출자금 납입 수준 완화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고찰하는 시간이었다.

현재 전북도는 청년창업 및 인턴제 지원, 멘토링 및 컨설팅, 연수지원 등 청년농업인 육성관련 조례 제정으로 청년농업인 및 귀농귀촌 인구 유입 정책을 구축·운영 중이다.

정재호 본부장은 ‘청년농업인의 육성 없이는 농업·농촌의 미래가 없음’을 강조하고, “청년농업인의 목소리를 듣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더 나아가 청년조합원 유입 활성화로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