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9 17:49 (월)
정의당 여영국대표“ 공직자 투기 실태 전수 조사하라”
상태바
정의당 여영국대표“ 공직자 투기 실태 전수 조사하라”
  • 이대기 기자
  • 승인 2021.04.07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전북본부 앞에서 기자회견 강조…“성역 없는 수사로 부동산 투기 근절해야”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6일 전북을 찾아“부동산 투기노름에 분노하는 국민과 함께 투기공화국을 반드시 해체하겠고 특히 전북 모든 개발지역에 대해 공직자 투기 실태를 전수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여 대표는 이날 전주시 완산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대한민국은 땅이 있는 곳이면 어디에서든 투기가 일어나는 투기공화국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북경찰청이 완주군 삼봉지구 투기 의혹을 받는 LH 직원의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며 “성역 없는 수사로 부동산 투기를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더불어민주당전북도당 부위원장의 배우자가 3년 전 신도시 예정지인 경기도 광명시 땅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고 지방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도 이어지고 있다”며 “여당은 남의 집 구경하듯 모르쇠로 일관하지 말고 투기 근절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대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