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9 17:49 (월)
전주지역 두 번째 “시민햇빛발전소” 송천동에 준공
상태바
전주지역 두 번째 “시민햇빛발전소” 송천동에 준공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1.03.0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송천동 어울림국민체육센터서 4호 전주시민햇빛발전소 준공기념 현판식 가져
-전주시민 230여 명, 약 1억3000만 원의 출자로 건립돼 연간 11만5895㎾의 전력 생산
-그간 에너지 소비자였던 시민들이 친환경 에너지의 생산자가 되고 환경오염도 줄일 것
2·3호 발전소 호성동 천마배수지에 다음 달 완공 예정
전주시와 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이 4일 송천동 전주어울림국민체육센터에서 4호 전주시민햇빛발전소 준공기념 현판식을 갖고 있다.
전주시와 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이 4일 송천동 전주어울림국민체육센터에서 4호 전주시민햇빛발전소 준공기념 현판식을 갖고 있다.

시민들이 직접 전기를 생산해 사용하는 ‘시민햇빛발전소’가 효자배수지에 이어 어울림국민체육센터에 추가로 조성됐다.

전주시와 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이사장 유혜숙)은 4일 송천동 전주어울림국민체육센터에서 4호 전주시민햇빛발전소 준공기념 현판식을 가졌다.

두 번째 시민참여형 태양광발전소인 4호 전주시민햇빛발전소는 기후변화와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주시민 230여 명, 약 1억3000만원의 출자로 건립됐다. 

1호 발전소는 지난 2019년 효자배수지에 지어졌으며, 2·3호 발전소는 호성동 천마배수지에 다음 달 완공 예정이다.

88.2㎾ 규모로 건립된 이번 전주시민햇빛발전소는 연간 11만5895㎾의 전력을 생산해 연간 약 50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0령급 잣나무 1만848그루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으로, 잣나무 숲 8㏊의 기능을 대신할 수 있는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시민햇빛발전소를 통해 그간 에너지 소비자였던 시민들이 스스로 친환경에너지 생산자가 되고, 환경오염도 줄이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오는 2025년까지 에너지 자립률을 30%까지, 전력 자립률을 40%까지 높이는 ‘에너지디자인 3040’을 달성하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선식 시 복지환경국장은 “전주시민들의 에너지 전환에 대한 의지와 전주시, 전주시설관리공단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더욱 빛나는 햇빛발전소가 건립됐다”며 “앞으로도 전주시 곳곳에 시민참여형 태양광발전소가 확대되고 기후위기를 해결하고자 앞장서는 전주시민들이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전주시민 누구나 출자(1구좌 당 10만원, 한도 300구좌)할 수 있으며, 전기 생산과 출자 규모에 따라 배당금도 지급받을 수 있다. 

출자 관련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조합(063-905-4104)으로 문의하거나 전주에너지센터 홈페이지(eturn.or.kr)를 참고하면 된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