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8 16:46 (일)
익산형 포스트코로나 정책 ‘강력 추진’
상태바
익산형 포스트코로나 정책 ‘강력 추진’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03.04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나눔·기부곳간에 이어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등 32개의 현실감 있는 포스트코로나 후속 정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포스트코로나 대책본부는 자체 발굴한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지역경제 조기 회복과 골목상권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다는 것.

본부는 4일 정헌율 시장과 유재구 시의장, 김원요 상공회의소회장, 김양배 소상공인연합회장 등 공동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차 회의를 열고 실무추진단이 그동안 발굴한 32개의 정책을 확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결정된 사업은 4대 중점과제를 토대로 마련된 7대 핵심사업, 25개 일반사업 등 총 32개 사업이며 예산은 736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영세소상공인 카드수수료 확대 지원사업은 소상공인연합회의 의견을 반영해 추진하는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시가 현실성 있는 사업 발굴을 위해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추진한 결과 가장 효과적인 정책으로 꼽힌 사업 중 하나이다.

시는 기존 연매출 12천만원에서 3억원 이하 소상공인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해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워줄 예정이다.

정헌율 시장은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민관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앞으로 발굴된 맞춤형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경제 회복과 골목상권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