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9 17:49 (월)
전주시, 기후변화 대응 녹지공간 구축 주력
상태바
전주시, 기후변화 대응 녹지공간 구축 주력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1.03.02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숲은 늘리고 쓰레기는 줄이기...시민이 행복한 전주’ 비전 4대 역점시책 제시
-도시 바람길숲, 미세먼지 차단숲, 지방정원, 꽃거리 등 조성해 지속가능한 정원도시 구현
-새활용센터 ‘다시 봄’ 운영...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가 도시 바람길숲과 미세먼지 차단숲, 지방정원을 조성하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녹지공간 구축에 주력키로 했다.

또 버려지는 폐기물을 자원화하는 새활용센터 ‘다시 봄’을 운영해 새활용 선도도시로 나아가기로 했다.

시는 2일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 신년브리핑을 통해 ‘숲은 늘리고 쓰레기는 줄이는 시민이 행복한 전주’를 비전으로 정원·청소 분야 4대 역점시책을 제시했다.

역점시책은 △기후변화 대응으로 지속가능한 정원도시 구축 △시민들이 찾고 싶은 쾌적한 공원녹지 구현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 및 시민안전 강화 △시민 눈높이에 맞는 적극적 청소행정 추진 등이다.

시는 우선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 가능한 지속가능한 정원도시 조성에 공을 들인다.

이와 관련 △도시 바람길숲 △혁신도시 미세먼지 차단숲 △지방정원 △꽃거리 등을 도심 곳곳에 조성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열섬현상을 완화하는 동시에 시민과 관광객에게는 편안한 쉼터로 제공키로 했다.

시는 사업 추진에 앞서, 실효성 제고를 위해 오는 6월 전주정원문화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는 생활 속 정원문화를 확산하고, 정원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박람회에서는 전시정원과 도시공공정원, 초청정원 등 70여 개의 정원이 설치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시민들이 찾고 싶은 쾌적한 공원녹지를 구현하고 산림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에도 주력한다.

총 249개의 공원에 있는 수목과 편의시설을 쾌적하게 관리하는 한편 산불방지 대책본부 운영, 산사태 예방 사방사업,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 등산로 정비, 숲가꾸기 사업 등을 체계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특히 시는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도시로 만들기 위해 버려지는 폐기물을 가치 있는 상품으로 재탄생시킬 ‘전주시 새활용센터 다시봄’을 본격 운영키로 했다.

시는 재활용품 선별시설을 기존 60톤에서 130톤으로 2배 이상 늘려 폐기물 처리시설을 보다 안정적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코로나19 여파로 급격히 증가한 재활용품 처리를 위해 분리수거함 노인일자리에 500명을 투입하는 환경깨끄미 사업도 진행한다.

최병집 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장은 “2021년은 전주가 정원도시로 나아가는 출발점이자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준비의 해”라며 “도심 녹지공간 구축 및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