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4:32 (금)
전주대 축구부 춘계대학축구연맹전 통영기 결승 진출
상태바
전주대 축구부 춘계대학축구연맹전 통영기 결승 진출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3.0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학교 축구부(감독 정진혁)가 13년 만에 춘계대학축구연맹전 우승에 도전 한다.

전주대학교는 지난 1일 산양스포츠 파크경기장서 열린 용인대와 춘계대학축구연맹전 통영기 준결승서 전.후반 90분 혈투 끝에 1대1로 승부를 가르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12대1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전주대는 지난 2008년 결승 진출 이후 13년 만에 우승컵에 도전한다.

전주대 이번 대회 예선 첫 경기에서 홍익대에 0대1로 패하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예선 2번째 경기부터 무서운 공격력으로 초당대 3대0, 신성대 4대0으로 누르고 조 2위로 본선에 올랐다.

본선 22강에서는 영남대를 2대1로, 16강서 광운대 3대1로, 8강서 성균관대를 5대3으로 꺾고 준결승에 올렸다.

정진혁 감독은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호인 총장을 비롯해 학교 구성원들이 축구부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지원으로 결승에 진출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특히 “추운 날씨에도 선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해줘 경기에 승리했다”며“지난 2008년 결승에서 연세대에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이번에는 꼭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이어 “코로나 19상황에서도 경기를 주최 주관한 한국대학축구연맹과 통영시 관계자분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전주대는 오는 7일 11시 통영공설운동장에서 지난해 왕중왕전 우승팀인 선문대와 결승전을 갖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