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4 17:57 (수)
조달청,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 본격 시동
상태바
조달청,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 본격 시동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3.0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지원사업 예외인정… 3월말 발주, 상반기 중 사업 착수 예정

조달청(청장 김정우)은 ‘차세대 국가종합전자시스템(나라장터) 구축 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소 소프트웨어사업자 참여지원 예외적용을 인정받는 등 올해 상반기 사업 착수를 목표로 사업 발주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정부는 2013년부터 공공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대기업들의 공공소프트웨어 사업(국가안보·신기술 사업 등은 제외) 참여를 제한해 왔다.

그러나 나라장터는 국가재정지출의 핵심 인프라로서 이번 차세대 사업이 다수 시스템을 통합·연계, 신기술을 선제 적용하는 고난도 사업임을 인정받아 대기업 참여가 허용됐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노후화된 시스템을 디지털신기술 기반으로 전면 재구축하고, 공공기관의 자체조달시스템을 통합하는 사업이다.

현재 관계부처와 총사업비 협의를 진행 중이며, 사업비가 최종 확정 되는대로 최대한 조기 발주해 상반기 내에 사업자 선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조달청 관계자는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이 대기업 참여를 인정받아 대기업들 간의 경쟁이 예상되나 추진과정에서 우수한 중소기업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국산 소프트웨어도 많이 도입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면서, “디지털 뉴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는 정부정책에 발맞춰 구축사업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CEO가 ESG경영 이해하고 적극 추진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