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9 17:47 (화)
전주시, 통합돌봄 안전망 구축
상태바
전주시, 통합돌봄 안전망 구축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3.0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지역 의료기관·단체와 손을 맞잡고 촘촘한 통합돌봄 안전망 구축에 나섰다. 시는 지난 달 26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변재관 통합돌봄컨설팅단장, 김철승 예수병원장김종구 전주시의사회장, 이홍락 전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형 통합돌봄 2021, 건강-의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예수병원과 전주시의사회, 전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이 함께 노인과 장애인, 정신질환자 등 통합돌봄 대상자에게 보건·의료, 주거, 복지·돌봄, 영양, 문화·여가, 일자리 창출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핵심이다. 예수병원은 올해 통합돌봄 사업이 덕진구까지 확대되면서 새로 참여하게 됐다.

협약에 따라 예수병원은 덕진구 16개 동에서, 전주시의사회는 노송동 등 완산구 9개 동에서, 전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은 평화동 등 10개 동에서 사업을 추진한다. 세 기관은 돌봄 대상자를 고혈압이나 당뇨의 중증도에 따라 1차 안전망(건강증진 및 질병예방), 2차 안전망(일반 만성질환자 관리), 3차 안전망(중증 만성질환자 관리), 4차 안전망(마을 주치의 집중관리) 등으로 구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민간자원과의 연계를 지원하게 된다.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가정방문진료, 이동검진, 만성질환관리교실, 웃음치료교실, 건강짝꿍 나들이, 늘 푸른 건강학교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시 민선식 복지환경국장은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지켜 나가기 위한 것으로 의미가 있다”면서 “시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뜻을 함께 해 주신 예수병원과 전주시의사회, 전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