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8 16:46 (일)
부안군 먹거리위원회 출범···첫회의 개최
상태바
부안군 먹거리위원회 출범···첫회의 개최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2.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드플랜 본격 시동···먹거리 정책 심의

부안군은 24일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부안군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 등 먹거리 전략을 시행하기 위한 민관합동 협의체인 부안군 먹거리위원회(이하 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농업인과 소비자, 전문가, 부안군의원, 공무원 등 3개 분과 20명으로 이뤄졌다.
위원들은 향후 2년간 부안군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을 위한 먹거리 정책 수립 및 평가, 지역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운영 등 전반적인 먹거리 정책을 심의?자문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부안형 푸드플랜 경과보고, 푸드플랜 개요 설명, 통합지원센터 타당성 검토 보고 등 다양한 의견을 교류했다.
이어 먹거리 가치를 재인식하고 군민이 지향하는 먹거리 가치 실현을 위한 위원 역할에 대한 실천의지를 다졌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지역먹거리 종합계획인 부안형 푸드플랜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군민들의 참여가 중요하다”며 “군민 모두 안전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는 먹거리 기본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군민들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을 위해 부안형 푸드플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부안군 먹거리 기본권 보장 조례를 제정하는 등 부안의 미래 100년 안전한 먹거리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오는 2023년까지 부안 푸드앤 레포츠타운 건립을 비롯한 부안형 푸드플랜 종합계획을 적극 추진해 지속가능한 농업, 건강한 군민, 자족도시 실현의 비전을 실현할 방침이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