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4:32 (금)
무주군, ‘안성 칠연지구 관광자원화사업 시동’
상태바
무주군, ‘안성 칠연지구 관광자원화사업 시동’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1.02.2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주민설명회 갖고 성공 사업추진 위한 주민공감대 형성

무주군이 실시설계를 앞둔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동부권 체험형 관광 랜드마크가 될 안성 칠연지구 관광자원화 사업에 대한 본격 시동을 걸었다.

무주군은 23일 오후 안성면 통안마을 솔내음 산촌마을 세미나실에서 안성 칠연지구 관광자원화사업 실시설계 용역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주민설명회를 토대로 주민친화형 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취지다.

주민설명회는 안성면 통안, 사탄, 용추마을 주민을 비롯해 이형재 관광진흥과장, 관계 공무원, 용역사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또 주민공감대 형성과 의견청취를 위해 마련된 자리로 사업세부계획 및 현재까지 과업을 진행한 주민간담회 결과내용 공유, 주민의견 반영내용 등을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발열여부, 발생지역 방문 이력 등에 대한 확인과 출입명부 작성, 참석자 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했다. 이날 주민설명회 결과를 검토해 4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6월에 사업을 발주한다는 계획이다.  


관광진흥과 관광지조성팀 최영길 팀장은 “안성면 칠연지구는 덕유산 자락에 있는 칠연폭포를 중심으로 울창한 소나무 숲을 형성하고 있는 천혜의 원시림을 감상하며 산책할 수 있는 생태 숲과 힐링 탐방로로 조성할 계획이다”라며 “자연친화적으로 조성해 명품 힐링 관광지로 탈바꿈시키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안성 칠연지구 관광자원화사업은 안성 칠연지구 고유의 특화자원과 천혜의 통안계곡, 덕유산림 관광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체험형 복합관광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4년까지 164여억 원(도비 93억 원 포함)의 사업비를 투입해 덕유산 칠연계곡 숲길 탐방로, 통안천 둘레길 조성, 어린이 자연 체험장, 용추폭포 조망 포토존, 진입로 경관조명, 관광안내센터, 주차장과 화장실, 샤워시설, 소나무 숲 공연장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