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8 16:46 (일)
2023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 원스톱 종합정보시스템 구축 착수
상태바
2023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 원스톱 종합정보시스템 구축 착수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2.2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가자 등록관리, 경기운영 및 결과, 수송관리 등 체계적인 대회운영 지원 기대

2023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송하진)는 오는 2022년 1월 전 세계 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대회종합정보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22일 조직위에 따르면 성공적인 대회 운영을 위한 참가자 등록, 인력관리, 숙박예약관리, 엔트리관리, 유니폼관리, 수송관리, 헬프데스크, 경기운영, 경기결과배포시스템 등 10개 분야의 대회종합정보시스템을 통합 구축한다.

또한 개·폐회식장, 대회종합상황실, 종목별 경기장, 선수 등록센터는 물론 개회식 생중계를 위한 방송망 등 대회 통신인프라 구축도 이뤄진다.

대회종합정보시스템은 대회 운영 전반을 제어하는 정보화시설을 구축, 참가자에게는 편의성을 제공하는 한편 대회 운영 관계자들에게는 체계적인 대회 운영을 지원하게 된다.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국내외 참가자는 손쉽게 전 세계 어디에서든 대회 참가 선수로 등록 할 수 있으며 경기정보, 경기결과, 대진정보, 메달정보 등 대회 정보도 언제 어디서나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2023 전북 아·태 마스터스대회는 도내 14개 시·군 체육시설을 100% 활용해 지역별·종목별로 분산 개최되기 때문에 경기장 관리와 경기 운영에 있어 지역적 한계의 어려움이 예상됐다.

하지만 대회종합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해 대회 관련 정보와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대회 제반사항을 통합 관리함으로써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고 효율적인 대회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오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향후 국제생활종합체육대회 정보시스템 구축의 선도적 사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