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2 06:45 (화)
전주상의 윤방섭 회장 본격 업무 시작
상태바
전주상의 윤방섭 회장 본격 업무 시작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2.2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방섭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이 22일 대외 첫 활동으로 전북경제의 중심인 현대자동차(주) 전주공장을 방문했다.

전주상공회의소 윤방섭 회장이 22일 오전9시 전주상의 임직원 전체 조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윤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일자리와 기업이 사라지는 등 우리 역사에 지금보다 더 어려운 시기는 없었을 것”이라며 “상공인들의 고충에 더 귀 기울이고 기업인이 우대받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아 다양한 업종간 소통과 융합이 중요한 시점인 만큼, 상공회의소가 지역의 제조·유통·건설·서비스 등 전산업 모두가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발전할 수 있는 허브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윤 회장은 이날 대외활동 첫 행보로 전북경제의 주축인 현대자동차(주) 전주공장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윤 회장은 “전북경제의 심장인 현대차의 상용차 생산량이 지난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해 지역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며 “위기극복을 위해서는 노사정이 머리를 맞대고 상용차산업 위기극복을 위해 수소충전소를 추가로 구축하는 등 친환경차 보급을 위한 기반 마련에 힘을 모으자”고 밝혔다.

이날 윤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을 안타까워하며, 근로자 감염과 지역사회로 전파 차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현대차 임직원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