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2 06:45 (화)
지게차 대형포대에 맞은 동료 혼수상태... 운전자에 금고 1년 선고
상태바
지게차 대형포대에 맞은 동료 혼수상태... 운전자에 금고 1년 선고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2.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포대을 옮기는 작업을 하던 중 동료를 다치게 지게차 운전자에게 법원이 금고형을 선고했다.

전주지법 형사 제6단독(판사 임현준)은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A씨(69)에게 금고 1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가 주위에 있을 수 있다는 것은 쉽게 인지할 수 있었다. 이에 피고인의 과실이 인정된다”며 “이 사고로 피해자가 입게 된 피해는 사실상 사망에 준하는 것”이라고 판시했다.

A씨는 2019년 11월14일 오전 10시께 김제 소재 한 창고 앞에서 800㎏ 무게의 대형포대를  지게차로 옮기던 과정에서 동료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사고 당시 피해자는 4.5톤 트럭 위에서 지게차 발에 포대 고리를 거는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는 피해자의 위치를 확인하지 않고 지게차 방향을 갑자기 좌측으로 틀면서 운반중인 대형포대에 피해자가 부딪혀 트럭에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머리를 다친 피해자는 아직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