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5 14:55 (목)
식당 칸막이 지원…“생색내기 그쳐”
상태바
식당 칸막이 지원…“생색내기 그쳐”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2.17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모범음식점만 1~2개 지급
김종식·이병도 “확대 지원 시급”
전북도의회 김종식 의원(군산제2, 왼쪽)과 이병도 의원(전주 제3, 오른쪽)
전북도의회 김종식 의원(군산제2, 왼쪽)과 이병도 의원(전주 제3, 오른쪽)

 

전북도의회가 식당 운영 자영업자에게 코로나19 예방 칸막이를 지원,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7일 김종식 도의원은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코로나 시국에 매출감소로 인해 대부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국가 재난지원금도 못 받는 사람이 많고, 매일 장사를 하려면 손님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식당 내부 시설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병도 도의원도 최근 “식당 영업을 하는 업주에게 필요한 것은 손님을 안심시킬 수 있는 시설이다”며 “칸막이는 코로나 시국에 필수적 시설이고, 꼭 투명 재질을 선택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식당 칸막이 지원에 있어 전북도는 시군을 통해 모범음식점에만 1~2개 지원했다. 최대가 2개이고 대부분 1개로 끝나 생색내기에 그쳤다는 비판을 사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 속 변이 바이러스까지 보도되는 상황에서 마냥 백신에만 의존하기보다는 방역 차원의 현실적인 시설 지원을 통해 촘촘한 방역 시스템을 갖춰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지역구 국회의원인 신영대 의원에게 칸막이 정부지원에 대해 건의했다”며 “지자체든 정부든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현재 곳곳에 설치되고 있는 칸막이가 천편일률적으로 투명 아크릴만 있다”며 “칸막이가 필수적인 상황에서는 칸막이 재질과 모양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CEO가 ESG경영 이해하고 적극 추진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