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2 06:45 (화)
상대후보 매수 혐의 안호영 의원 친형 항소심서 무죄
상태바
상대후보 매수 혐의 안호영 의원 친형 항소심서 무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2.1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상대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의 친형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3-1형사부(최종원 부장판사)는 16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안모(60)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기각,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돈을 건네받은 자는 보수를 받거나 주요직책을 가지고 정치활동을 직업적으로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또 안씨가 그에게 건넨 1억3천만원 역시 정치자금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1년 2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안 의원의 선거캠프 총괄본부장 류모(53)씨에게도 징역 5개월에 집행유예 1년으로 감형했다.

안씨 등은 지난 2016년 4월 완주·진안·무주·장수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이돈승 국민의당 예비후보 측에 3차례에 걸쳐 현금 1억3천만원을 건넨 혐의로 기소됐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