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8 11:18 (토)
친딸 성폭행 한 인면수심 50대 항소심서도 징역 9년
상태바
친딸 성폭행 한 인면수심 50대 항소심서도 징역 9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2.0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딸을 성폭행한 혐의로 법정에 선 50대에게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이 선고됐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김성주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친족관계에 의한 강간)로 기소된 A(50)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 징역 9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1일 밝혔다.

또 원심이 명한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관련 기관의 취업제한 7년, 전자장치 부착 10년도 유지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성범죄로 여러 차례 처벌을 받았고 누범기간이 끝난 지 1달 만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며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며 범행을 부인해 피해자를 원심 법정에 출석하게 하는 등 범행 뒤 정황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양형과 관련해선 “원심에서 선고한 형이 재량의 합리적인 범위를 벗어났다고 인정할 정도로 너무 무겁거나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또 검사의 공개 고지 명령 면제 부당 주장에 대해서는 “친족 관계로 이 사건의 범죄사실의 요지가 포함된 피고인의 신상정보가 공개되면 피해자의 신상정보가 노출될 우려가 있다”며 “징역과 신상정보 등록, 취업제한, 전자발찌 등으로 재범방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4월께 자신의 집에서 술을 마신 뒤 친딸을 2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B씨는 A씨가 화장실에 들어간 사이 집에서 빠져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이 후 딸은 우울증이 심해져 사건 발생 10일 뒤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법정에서 “합의하에 이뤄졌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1심 재판부가 실형을 선고하자 A씨는 사실오인과 양형부당 등의 이유로, 검사는 양형부당 이유로 각각 항소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8월 분양, 삼성동 ‘위레벤646’… 도시형생활주택에 한강 조망권까지 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