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17:36 (금)
안호영 의원, 외국인노동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 대표발의
상태바
안호영 의원, 외국인노동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 대표발의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1.28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자교육 의무화, 외국인노동자 인식변화 기대

국회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 환노위 간사)이 외국인노동자 인권개선을 위한 사용자교육을 법적의무로 담은 「외국인노동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은 외국인노동자라는 이유로 부당하게 차별하여 처우해서는 안 된다는 선언적 규정만 명시되어 있을 뿐 외국인노동자의 인권 및 근로환경개선을 위한 제도적인 교육은 없는 실정이다.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임금체불과 성희롱 문제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이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인식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통계청에서 실시한 ‘2020년 이민자 체류실태 및 고용조사’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의 국내 상주 외국인은 133만 2천 명으로 전년 대비 9천 명 증가하였고, 외국인 경제활동인구 또한 91만 7천 명으로 전년 대비 4천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안 의원은 사업주의 노동·인권보호 및 인식개선을 위해 최초 고용허가 사업주의 노동·인권교육(사용자 교육)을 의무화하고, 이를 어길 경우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외국인노동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또한, 안호영의원은 “국내 외국인 경제활동인구가 100만에 육박하고 있는 만큼 외국인노동자 인식개선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이 필요할 때”라며 “사용자교육 의무화로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인식변화와 권익실현을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