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2 09:35 (화)
전주시, 8억7000만 원 투입해 평화동 다시세우기 지지케어 사업 추진
상태바
전주시, 8억7000만 원 투입해 평화동 다시세우기 지지케어 사업 추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1.2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특별지원구역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2022년까지 3년간 8억7000만원을 들여 평화1동 영구임대아파트 일원에서 ‘평화동 다시 세우기 프로젝트 지지케어’ 사업을 추진한다.

평화동 영구임대아파트 1단지 내 평화사회복지관과의 협약으로 진행되는 이 ‘지지케어’ 사업에는 전주시 통합돌봄과와 평화1동 주민센터, 평화보건지소, 평화파출소, 국민건강보험공단 남부지사, 전주시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전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LH 관리사무소 등이 참여해 총 9개 기관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시는 ‘지역 연결망을 강화해 지역민이 지역민을 도와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지역으로의 변화 도모’를 추진전략으로 세워 지역 내 돌봄 공동체 육성, 고립세대발굴·예방, 지역 내 돌봄시스템 구축을 통한 주민참여 및 역량강화 등 3대 핵심목표를 실현해 나가게 된다.

이를 위해 시는 사업의 첫 단계로 마을활동가로 나설 마음이음단 30명을 구성한다. 마음이음단은 상대적으로 소외되기 쉬운 경미한 우울증과 불안, 무기력증, 알콜 의존증이 있는 중장년층 지역 주민과 이들과 함께할 활동 주민으로 꾸려진다.

이들은 정신건강 상담과 원예·미술·공예 등 치유 프로그램, ‘내 이웃 알기’ 캠페인 등을 통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정체성을 확립하게 된다. 또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밀키트 제작 및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자원순환 로봇을 운영하는 등 능동적인 마을활동가로 변모하게 된다. 

또한 시는 주민 소통창구 역할을 맡을 공유공간 ‘온통(溫通)’을 조성해 마음이음단 활동을 비롯한 소규모 동아리활동 지원 등 마을공동체 양성 및 지역 조직화를 위한 거점 공간으로 활용키로 했다.

이밖에 신규 입주자 환영식, 명절음식 나눔, 마을벽화 그리기, 텃밭·나무심기, 마을장터 운영 등 공동체 강화 활동을 통해 평화동을 살고 싶은 마을로 변화시킬 예정이다. 

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주민이 직접 주체가 되어 마을 내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자립의 역량을 키워 마을활동가를 양성할 것”이라며 “민·관 협력을 기반으로 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해 평화동을 살기 좋은 지역으로 만드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