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6 15:28 (금)
환경운동가 포포포, 익산시민의 종 제작 100만원 기부
상태바
환경운동가 포포포, 익산시민의 종 제작 100만원 기부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01.2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을 홍보하기 위해 추진 중인 익산시민의 종 제작에 27일 익산에서 탄생된 펭귄캐릭터이자 환경운동가 포포포가 100만원을 기부했다.

익산시민의 종은 지난 2019년 말 익산역에서 진행된 익산·경주 합동(교차) 제야의 종 행사에서 경주시는 자체 제작한 성덕대왕신종을 타종했지만 익산시는 종을 임차해 사용함에 따라 익산문화원에서 20206월 전라북도로부터 등록허가(2020-7)를 받아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모금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대외 홍보활동이 어려워지면서 모금 실적 또한 저조한 상황이 됐다.

이에 환경운동가 포포포는 익산시민의 종 모금활동의 대표 캐릭터가 되어 시민들에게 조금 더 친숙하고 기억에 남는 홍보활동을 해줌으로써 익산시민의 종 모금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동참하게 됐다.

이재호 익산시민의 종 제작 추진위원장은 익산시민의 종이 30만 시민을 하나로 결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세계유산의 도시로써 아름답고 행복한 도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전력지사, 설 명절 맞이 노사합동 ‘사랑나눔’ 봉사활동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