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2 09:35 (화)
민주당, 고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에 거듭 사과
상태바
민주당, 고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에 거듭 사과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1.2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박영선 등 인권위 조사 결과 존중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의 동료 의원 성추행 사건 이슈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소속된 민주당으로의 시선이 모아지자 민주당은 27일 이에 관해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거듭 밝히며, 몸을 낮췄다.

26일 정의당 성추행 사건 발표 다음 날 민주당은“충격을 넘어 경악”이란 논평을 냈다가 정쟁으로써 날선 공방이 일자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저희 잘못에 대한 반성의 의미가 다 포함돼 있다”며 수습에 나섰다.

더구나 국가인권위원회의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사건에 대한 조사 결론 발표에 대해 민주당은 이와 관련 재차 사과하면서 스스로 성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들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인권위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 들인다"면서 거듭 몸을 낮췄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도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며,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저희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날 KBS‘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민주당이 진심으로 사과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JTBC ‘뉴스룸’에서 “피해자, 상처받은 분의 마음을 어떻게 보듬어드릴 수 있는 방법이라면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한 말을 재확인케 했다.

또한, 박 전 장관은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우리 사회에는 마음에 상처를 받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지내야 하는 여성들이 많다. 이런 여성들이 겪어야 하는 마음의 고통, 외로움들을 치유하고 보듬으며 그분들이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서울시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