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10:10 (수)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기본 구상 나왔다
상태바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기본 구상 나왔다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1.2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되는 전주종합경기장 내에 대중교통환승장이 구축되고 백화점 부지 규모는 당초보다 늘어난다. 전주시는 27일 브리핑룸에서 '시민의 숲 1963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재생' 기본 구상을 밝혔다.

기본 구상에 따르면 백화점과 컨벤션, 호텔 등을 연결하는 순환도로가 지하 1층에 조성되고 이 곳에 버스를 갈아탈 수 있는 대중교통 환승센터도 구축된다. 지하주차장에는 순환도로가 설치되며 차량 진출입을 위해 2개 차로가 확장되고 진출입로도 4개소로 배치될 예정이다.

또한 백화점은 기존과 같은 2만3000㎡의 대지 면적에 7층(당초 4층)으로 올려 짓는다. 연면적은 14만6000㎡로 현재 서신동의 롯데백화점 연면적(7만8000㎡)과 비교해 약 두 배 늘어난 면적이다. 또한 야구장과 종합경기장은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최대한 원형을 보존해 개발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백화점을 포함한 시설 기본 구상은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고 타당성 조사 등 향후 절차가 남아있다"며 "종합경기장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겠다는 큰 틀에서 사업을 진행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