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10:10 (수)
군산시, 저소득층 주거급여 지원 혜택 확대
상태바
군산시, 저소득층 주거급여 지원 혜택 확대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1.01.2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해부터 소득인정액 산정시 자동차 기준 등 완화

 

군산시가 올해 주거급여 선정기준이 완화되고 기준임대료가 인상됨에 따라 저소득층 주거급여를 확대 지원한다.

 

이를 위해 전년도 예산 대비 15억원을 증액한 112억원을 편성해 저소득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복지행정을 펼친다.

 

시에 따르면 올해 주거급여 선정기준인 소득인정액(4인 기준 219만원) 기준이 전년 대비 2.8% 상향됐으며, 보유 자동차 기준도 완화됐다.

 

자동차를 재산으로 환산할 때 적용 기준이 1600cc 미만, 출고 10년 경과 또는 차량가액 150만원 미만에서 2000cc 미만, 출고 10년 경과 또는 차량가액 500만원 미만으로 완화됐다.

 

또한 다자녀 기준도 신설돼 가구원이 6인 이상이거나 3명 이상의 자녀를 둔 가구는 2500cc 미만 7인승 이상으로 출고된지 10년 이상 또는 차량가액 500만원 이하로 완화됐다.

 

주거급여 임차급여 지급액도 지난해보다 3.16% 상향된 1인 가구 기준 163천원(전년도 기준 158천원)이며, 자가 가구는 전년과 동일 수준으로 수선유지급여를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변경된 기준을 몰라서 주거급여를 신청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