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8 09:57 (월)
군산시, 첨단 환경장비 도입해 시민 안전 챙긴다
상태바
군산시, 첨단 환경장비 도입해 시민 안전 챙긴다
  • 전민일보
  • 승인 2021.01.2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론·이동측정차량, 스마트폰 앱 활용 시스템 구축

 

군산시가 쾌적한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첨단 환경장비를 도입하는 등 다양한 환경정책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시는 드론·악취 이동측정차량 등 감시장비 운영, 화학물질 관리지도 활용, 미세먼지 불법배출 민간감시단 운영 등을 중심으로 감시시스템을 구성키로 했다.

 

감시 장비인 드론과 악취 이동측정차량은 오염물질을 현장에서 즉시 분석 가능한 첨단장비로서 사업장 점검, 지역 오염도 측정 등에 활용된다.

 

위반행위 불시 촬영 등으로 환경오염 행위에 대한 사업장의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특히, 환경사고 발생 시 신속한 현장상황 파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동 악취모니터링 시스템은 24시간 악취, 기상자료를 측정하는 장비로서 현재 지스코, 호원대 등 주요 악취 발생지역 4개소에 설치 운영중에 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민원 발생 전 악취 원인을 추적 및 조치해 악취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대두되는 화학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한 군산시 화학물질 관리지도는 화학물질 취급 업체 정보, 취급하는 화학물질, 대피소, 병원, 대피경로 등이 표기돼 있다.

 

화학사고 발생 시 주민 행동요령 및 97종의 사고대비물질 정보 등 종합적인 정보가 담겨져 있다.

 

스마트폰 앱 개발이 2월 중 완료되면 시민 누구나 편리하게 화학물질 정보를 손 안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밖에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기인 2~5월에는 미세먼지 불법배출 민간감시단 운영을 통해 산업단지 및 농공단지, 농촌지역 불법소각, 악취 발생 등 환경오염 행위를 사전에 방지하고 계도할 계획이다.

 

강임준 시장은 선제적인 환경오염 감시시스템 구축·운영을 통해 환경에 대한 각종 정보를 상시적으로 제공함으로써 화학물질 불안감을 해소하고, 효율적인 운영으로 환경에 대한 신뢰성을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2019년 화학사고 대비 대응체계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돼 화학물질 안전관리 5개년 기본계획 수립과 화학물질안전관리위원회 구성 등 화학물질 관리업무 우수기관으로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