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8 09:57 (월)
무주군, ‘설천 참새와 방앗간 팀 나눔 행사 훈훈’
상태바
무주군, ‘설천 참새와 방앗간 팀 나눔 행사 훈훈’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1.01.2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설천면 마을 방문해 순수 개발한 빵 어르신들에게 전달

지난해 국토부 도시재생 주민역량강화사업에 선정돼 사업을 진행 중인 무주군 설천면 ‘참새와 방앗간’팀이 소외계층 대상으로 나눔 행사를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1일 “참새와 방앗간”의 귀농인 들이 주축이 된 주부연합회 회원들은 설천면 마을을 방문하고 어르신들에게 개발한 쌀 빵을 나눠 드리는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참새와 방앗간 김종권 회장은 “설천면의 청정 쌀과 사과, 대추 등을 이용한 무주의 대표 브랜드 음식을 주민들과 화합을 맞춰 만들고, 관내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담아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돼 뜻깊었다”라고 전했다.
이 팀은 무주군에서 가장 많이 생산되는 쌀과 사과, 복숭아, 대추 등을 활용한 무주군 대표 먹거리 개발에 주민들이 힘을 합쳐 ‘구천동 쌀 빵’ 이라는 브랜드를 탄생시켰다.
또한, 전문가의 컨설팅 및 지역 주민 설문 조사를 통해 브랜드의 완성도를 점차 높여 가고 있다.
주부농가 하운선 회장은 “지역의 잉여 농산물과 관광객 및 관내 어르신들의 먹거리로 활용되는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 설천면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밝은 미래가 보인다”라고 말했다.
백남돈 설천면 도시재생 주민협의체 위원장은 “젊음은 꿈이 있기 때문이다 라는 말을 인용하면서, 어르신들에게 꿈을 심어 드리고, 농민들에게는 희망을 주며, 관광객들에게는 아름다운 추억을 심는 젊은 설천면을 만들고 싶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밝혔다.
‘참새와 방앗간 팀’은 국토부 도시재생 주민역량강화사업 1 · 2차 선정 돼 설천면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으로 출발하였다. 그리하여, 태권도원 시식회 개최 및 브랜드 마크, 레시피 개발 등 큰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도시재생 주민역량강화사업은 도시재생사업을 준비 중인 지역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지원센터와 행정, 지역 주민이 한 팀으로 이루어 지역을 활성화하는 사업을 구상하고 실현해볼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향후 2021년 1월 말까지 도시재생 주민역량강화사업 2차가 마무리가 되며 2월 9일 비대면 최종 성과 보고회를 거치게 되고 전국 17개 팀 중 1등으로 선정된 팀은 장관상과 상금 100만 원을 받게 된다. 
농촌활력과 김영종 과장은 “살고 싶은 무주, 살기 좋은 무주로 발전하기 위해 도시재생은 꼭 필요한 사업이다”라며 ”향후 21년도 공모 준비를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꼭 선정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21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예정인 무주군 설천면의 주민공동체 활성화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