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10:10 (수)
정세균 총리, 22일 중대본 회의 주재
상태바
정세균 총리, 22일 중대본 회의 주재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1.24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 총리 이미지, 목소리 내기 시작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2일 자영업 등 영업중단을 강제하고 있는 코로나19 방역 조치 불만 제기를 선거에 이용하려 하는 일부 정치인에 대해 일침을 가하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정 총리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일부 정치권 인사들이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고 지적한데 떠른 정 총리는 강도 높은 비판적 응대 발언이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일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모임이나 만남을 자제하고 접촉을 줄이는 것만이 최선의 방역"이라며, 모임과 이동, 접촉을 줄이는 현 방역 기조를 이어갈 뜻임을 피력하고 있다.

또한, 전날 중대본 회의에서 정 총리는“정부의 방역 기준을 따르느라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분들에게 적절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제는 이를 제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때”라며 ‘손실보상 제도화’를 주문했다.

이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최고위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손실보상제는 정부와 어느 정도 공감대를 갖고 상의하게 될 것’이란 말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처음 이 제도는 해외사례가 없다며 간접적으로 반대의사를 갖다가 정 총리의 지시에 의해 다시 검토하는 방향으로 움직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해 1월 14일 국무총리에 취임한 정 총리는 취임 후 바로 코로나 19 감염 인해 대구로 내려가 상주하면서 방역을 진두지휘했다. 이후 서울에 올라온 정 총리는 매주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방역 총리‘로써 이미지를 굳히며, 사안마다 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