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4 22:08 (수)
박용근 “미세플라스틱, 인체 악영향 우려”
상태바
박용근 “미세플라스틱, 인체 악영향 우려”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1.21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스틱 사용 억제 전북도 노력 주문

 

전북도의회 박용근(장수)의원이 자연 환경 및 인체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미세플라스틱 발생 억제를 위한 전북도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21일 박 의원에 따르면 한국생명공학연구소 등 각종 국책연구기관의 발표에 의하면 미세플라스틱(5mm 이하의 작은 고체로, 1mm 이하 나노물질도 포함하고 있고, 현미경으로도 관찰이 어려움)은 모세혈관을 타고 인체에 침투해 폐 세포를 죽이는 등 여러 장애 현상과 독성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많은 전문가들은 현재 전 세계 바다에 부유중인 약 5조개 이상의 미세플라스틱이 먹이 사슬에 따라 결국 인체에 침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이러한 추세에 따라 해양수산부가 FRP 어선을 알루미늄 어선으로 교체 사업을 실시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여러 정책이 시행 중인데 도의 관심과 노력은 부족하다”며 “현재 도내 시군에서 매년 평균 8천톤의 플라스틱이 수거되지만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나 업사이클 등 새로운 사업아이템은 다소 부족한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한 최근에는 새만금 일대에 플라스틱 소재가 주로 사용되는 수상태양광 설치 계획이 밝혀져 지역 사회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계획대로 2.4GMW가 설치된다면 최소 10만톤의 플라스틱이 물에 잠기는데, 이 중 1%만 분해되더라도 5톤 트럭으로 200대에 해당하는 막대한 양이다”고 주장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전력지사, 설 명절 맞이 노사합동 ‘사랑나눔’ 봉사활동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농협, 설 명절 대비 식품안전 집중 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