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4 22:08 (수)
이원택 의원, 29차 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
상태바
이원택 의원, 29차 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1.21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습기 살균제, 세월호 진상규명 관련 발언

국회 이원택 의원(김제·부안, 농해수위)은 지난 21일, 김태년 원내대표가 주재한 민주당 제29차 정책조정위 회의에 참석해 가습기 살균제에 관한 내용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관련 내용을 발언했다.

이 의원은 가습기 살균제 관련 SK케미칼, 애경 등 혐의 관한 1심 재판에서 과학적으로 인과관계 입증하기 어렵다는 문제를 지적했다.

그러면서“피해자는 내몸이 증거라고 반발한다”며, 최대 가해업체 옥신은 검찰 수사에 들어가자 사건 발생 5년만에 뒤늦은 공식사과하고 대표는 징역 6년 확정됐다는 점을 설명했다.

이 의원은 “같은 가습기 사건인데 유해성분 다르다는 이유로 에스케이케미칼과 애경 무죄 판결나온 건 수긍 어렵다”는 의견을 냈다.

이 문제는 전날 윤준병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환경부는 향후 재판 진행 과정에서 보완사항 점검을 비롯한 가습기살균제 피해 구제대책에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원택 의원은“세월호 참사 발생 7년이 됐다. 검찰은 2019년 참사 발생 5년 만에 참사특수단 꾸려 1년 2개월동안 269회 조사했지만 결과 변화지 않았다”며, “ 논란이된 고 임경빈 군 구조지연과 감사 수사 외압은 모두 무혐의였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박근혜 정부 인사의 참사 둘러싼 수사 감사 막으려한 의혹도 증거 부족하다”고 판단, “제대로 조사하고 수사했는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골든타임이 지난 후에야 수사, 늑장수사로 무혐의 결론이 났다”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전력지사, 설 명절 맞이 노사합동 ‘사랑나눔’ 봉사활동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농협, 설 명절 대비 식품안전 집중 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