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8 09:57 (월)
지난 9년간 주요 작물 국산화율 오르고 사용료 지출은 감소
상태바
지난 9년간 주요 작물 국산화율 오르고 사용료 지출은 감소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1.2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년간 국산화율 10.5% 상승·사용료 지급액 45% 감소
최근 6년간 장미 등 25품종 약 21억원 해외서 사용료 받아

지난 9년간 주요 원예작물의 국산화율은 조금씩 높아지고, 사용료(로열티) 지급액은 꾸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미·딸기 등 일부 국내 육성 품종들은 해외에서 사용료를 벌어들이면서 사용료를 주는 나라에서 사용료를 받는 나라로 발돋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시장 수요를 반영한 우수 국산 품종의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지난 9년간(2012~2020년) 원예작물 4분야(채소·화훼·과수·버섯) 13작목(딸기·양파·장미·국화·난·카네이션·거베라·포인세티아·키위·감귤·블루베리·체리·버섯)의 국산화율은 10.5% 증가했고, 사용료 지급액은 45%(78억6000만원) 감소했다고 21일 밝혔다.
 
딸기는 국산화율이 2012년 74.5%에서 2020년 96.0%까지 오르면서 일본산 딸기는 국내에서 사실상 자취를 감췄고, 한국산 딸기는 이제 일본산과 수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크리스마스 꽃으로 널리 알려진 포인세티아는 ‘레드펄’·‘레드윙’·‘레드볼’ 등 그동안 활발한 품종 개발을 통해 국산화율이 2012년 12%에서 2020년 40.8%로 가장 큰 상승세를 보였다.   
 
버섯 국산화율도 꾸준히 올라 2012년 44.6%에서 2015년 50.3%로 50%를 넘겼고, 2020년 58.5%를 기록해 올해 60%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버섯 중 양송이는 ‘새도’·‘새한’·‘도담’ 등 지속적인 품종 개발로 지난해 국산 품종 보급률 72.3%를 달성했다.  

국산화율 상승에 따라 사용료 지급액도 꾸준한 감소 추세를 보였다.
 
2012년 175억7000만원에 달했던 사용료 지급액은 2015년 123억2000만원으로 줄어들었고, 지난해 100억원 아래로 내려가 97억1000만원을 기록했다. 

우수 국산 품종들이 속속 개발되면서 해외에서 사용료를 받는 품종도 늘어났다. 최근 6년간(2015~2020년) 해외에서 사용료를 벌어들인 작물은 5작목(장미·딸기·국화·키위·이탈리안라이그라스) 25품종으로, 금액은 약 21억800만원 선이다.
 
농촌진흥청 연구성과관리과 관계자는 “앞으로 생산자·소비자가 만족하는 자료(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품종을 육성·보급해 나갈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품종의 국산화율을 지속해서 높이고, 사용료를 주는 것보다 받는 것이 더 많아지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