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10:10 (수)
정읍시 ‘청정에너지 확산’ 앞장
상태바
정읍시 ‘청정에너지 확산’ 앞장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1.20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50가구 선정…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추진

정읍시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한 청정에너지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시는 그간 정부에서 시행해온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왔으며, 올해 15000만원을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은 정부의 탈원전과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맞춰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을 통해 단독·공공주택에 태양광 또는 지열 등의 설비를 설치하고, 설치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총 150가구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태양광(3) 설치비는 502만원으로 이 중 70%를 한국에너지공단과 시에서 보조한다.

시는 3태양광을 설치하면 한 달 전기요금이 6만원 가량이 나오는 가구는 약 4만원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기 사용량보다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기가 더 많을 때는 남은 전기가 한전에 기록되어 있다가 전기 사용량이 많은 달 전기요금에서 차감된다.

사업 신청은 3월경 한국에너지공단의 사업 공고 후에 참여 업체를 통해 선착순으로 공단에 신청하고, 5월 중 대상자를 선정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전기료 절감 효과를 통한 경제적 도움은 물론 지역주민들의 생활편익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사규 지역경제과장은 신재생에너지는 자연력을 동력원으로 하기 때문에 연료비 부담이 없다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 및 에너지 환경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단독·공공주택 139가구에 14200여만원을 보조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를 지원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