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09:45 (금)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20만원까지 상향 조정
상태바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20만원까지 상향 조정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1.19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택 의원 지난 4일 제안 받아들여져

정부는 19일 오전열린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민을 위해 이번 설 명절에 한해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따라서 정부는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는 내용을 담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의결했다.

이로써 코로나 19와 관련 사회적·경제적 침체 현상이 누적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한시적 조치로 정부가 유통업계와 손잡고 설 명절을 앞두고 대대적인 농축산물 판촉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4일, 이원택 의원(민주당 농어민위원장)이 이 방안을 권익위에 제한해 이 문제가 받아들여져 지난 15일 권익위 의결이 이뤄졌고, 19일 국무회의에까지 상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이렇게 청탁금지법 시행령을 고쳐가면서 명절 선물 가액을 상향한 것은 작년 추석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민을 위한 조치로 보인다.

실제 지난 해 추석 때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선물 가액을 20만원까지 허용하면서 농수산 선물 매출이 2019년 추석보다 7% 증가했다고 알려졌다. 이 중 10만∼20만원대 선물은 10% 증가 효과가 있었다.

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위원장은 "앞으로 농식품부·해수부 등이 관련 업종의 지원 대책을 추진할 때 현장 의견 청취와 청탁금지법 유권해석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