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1 10:42 (월)
임용택 전북은행장 ‘용퇴’에 직원들은 ‘설왕설래‘
상태바
임용택 전북은행장 ‘용퇴’에 직원들은 ‘설왕설래‘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1.19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용택 JB금융지주 전북은행장이 4연임 고지를 눈앞에 두고 갑작스럽게 사퇴의 뜻을 내비치자 전북은행 내부에서는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특히 임 은행장이 ‘용퇴’를 결심한 배경을 두고 각종 말들이 쏟아지고 있다. 

그동안 전북은행 내부는 물론 지역사회에서도 임 은행장이 무난하게 4연임에 성공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임 행장이 다수 투자회사와 JB우리캐피탈 대표를 거쳐 전북은행에 합류한 만큼 전북은행 출신 행장이 배출돼야 한다는 행내 여론이 컸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속에도 실적 선방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 등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임 은행장은 지난 18일 오후 8시 30분께 내부게시망에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위하여’라는 제목의 A4 용지 한 장 분량의 글을 통해 사퇴의 뜻을 내비쳤다.

일부에서는 임 은행장의 글처럼 “새로운 변화를 위해 용퇴를 결심했다“는 의견과 ”4연임에 대한 부담과 자행출신이 은행장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임 은행장이 자신의 측근을 은행장으로 두기 위해 사퇴를 한 게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전북은행 한 관계자는 “사퇴의 글이 올라오기 한 시간 전까지 임 은행장은 임원급 직원을 대상으로 핵심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해 전혀 눈치를 챌 수가 없었다”며 “새로운 변화와 후배들을 위해 용퇴한 것이 아니겠느냐”고 전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4연임이 부담스러운 임 은행장이 자신의 측근을 올리기 위해 사퇴한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다.

현재 자행 출신의 임원급인 S후보자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임 은행장이 유력한 상황에 많은 후보자들이 차기행장 자리를 포기했다. 때문에 S후보자를 밀기위해 지금까지 버티다 갑자기 사퇴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 S후보자가 은행장으로 결정될 경우 차기행장 내정자는 임 은행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게 은행 안팎의 전망이다. 

은행 관계자는 “자행 출신의 행장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크지만, 과도한 추측은 삼가 달라”고 말했다. 

한편 차기 전북은행장 선임은 오는 21일 열릴 예정인 행장후보 추천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