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1 10:42 (월)
겨울철 하우스 감자재배, 1~2월 보온에 힘 써야
상태바
겨울철 하우스 감자재배, 1~2월 보온에 힘 써야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1.19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우스 온도 5도 미만 언 피해 발생…비닐 터널 설치로 예방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19일 겨울철 논에 심어 소득을 얻을 수 있는 하우스 감자를 재배할 때 시기별로 주의해야 할 관리방법을 소개했다.
 
하우스 감자를 재배할 때, 1~2월에는 저온과 폭설에 대비해야 한다. 

하우스에 심은 감자는 싹이 땅 위로 올라오기 시작하거나 잎줄기가 한창 자라는 시기인 1월에 저온 피해를 입기 쉬우므로 보온에 유의한다.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는 한파로 하우스 온도가 5도 미만으로 떨어지면, 감자 생장이 억제되며 찬 공기에 노출된 잎과 줄기가 얼어 죽기 때문이다.

수막재배 지역에서는 밤사이 정전으로 물이 분사되지 않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시설 관리에 유의하고, 수막재배를 하지 않는 지역에서는 온도가 낮을 때 비닐 터널을 설치해 보온에 힘써야 한다.

한파가 예보되면 미리 물대기(관수)를 해 하우스의 상대습도를 높이는 것도 저온 피해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
 
폭설이 쏟아지면 하우스가 붕괴될 위험이 있으므로 눈이 쌓이지 않게 관리한다. 눈이 자주 내리는 지역에서는 하우스를 여러 채 연결해 내부 칸막이를 없앤 연동하우스 재배를 피하고, 오래된 하우스 골조를 미리 보강한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 관계자는 “하우스 감자가 한겨울 저온·폭설과 봄철 고온 피해를 입지 않도록 1~2월 보온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