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1 10:42 (월)
‘친환경농업 선두’ 남원
상태바
‘친환경농업 선두’ 남원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1.01.20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개 사업 65억 6천만원 투입 잘사는 농촌 만든다

남원시가 올해 친환경농업 육성을 위해 23개 사업에 65억 6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친환경농산물 생산기반구축과 소득안전 및 안전농산물생산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19일 시는 먼저 올해 유기질비료 지원에 41억8천만원, 토양개량제 지원에 10억1천만원, 친환경 농자재 등 친환경농산물생산기반 조성에 6억 5천만원을 투입, 친환경농업 생산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올해 가장 많은 사업비가 투입되는 유기질비료 지원사업을 통해 농업경영체의 자격을 갖춘 전체 농업인을 대상으로 7,214농가에 2,237천포(20kg/포)의 유기질비료 3종과 부숙유기질비료 2종을 영농기 이전 적기 공급, 영농에 차질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토양을 개량하고 지력을 유지·보전하기 위해서는 올해 대산, 사매, 덕과, 보절, 산동, 이백, 향교, 도통동 8개 면동 2,073농가에 규산질 3,792톤, 석회 984톤, 패화석 146톤이 공급할 예정이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