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17:36 (금)
코로나에 영끌, 빚투...지난해 가계 대출 100조원 넘어
상태바
코로나에 영끌, 빚투...지난해 가계 대출 100조원 넘어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1.1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은행 가계대출이 1년 전에 비해 100조원 이상 늘어나, 사상 최대 증가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해 공급된 대규모 유동성이 부동산과 주식시장으로 쏠리면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빚내서 주식투자)’ 기반의 신용대출이 2배 이상 급증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88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100조5000억원이 늘어난 것으로, 2004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증가폭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전세자금대출 등 주택관련대출 포함)과 기타대출(신용대출 등)은 지난해 말 잔액이 각각 721조9000억과 266조원을 기록했다. 

1년 사이에 주택담보대출은 68조3000억원, 기타대출은 32조4000억원이 늘었다. 주택담보대출 연간 증가액은 2015년(70조3000억원) 이후, 기타대출 연간 증가액은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기록이다. 

가계대출은 지난해 12월 한 달 6조6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폭이 사상 최대였던 11월(13조7000억원)과 비교해 증가 속도가 확연히 둔화했다. 특히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 증가액이 11월 7조4000억원에서 12월 4000억원으로 급감했다. 그러나 주택담보대출 증가폭(6조3000억원)은 11월(6조2000억원)보다 오히려 1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에서도 전세자금 대출이 한 달 사이에 2조8000억원 증가해 지난해 2월(3조7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를 기록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전반적으로 주택매매 거래가 늘어난 데다 각종 생활자금 수요와 공모주 청약대금 등 주식 매수 자금 수요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