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8 17:07 (목)
기업본사, 서울소재대학 등 지방이전 정책전환 필요
상태바
기업본사, 서울소재대학 등 지방이전 정책전환 필요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1.13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협의회, 지방소멸위기·일자리·교육문제 등 주장

민주당 지방소멸대응 TF 등 국정과제 4대 위원회 간 정책 간담회가 지난 13일 오전 국회 본관 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간담회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으로의 인구이동, 지역사회 고령화와 코로나19 여파로 출산률 감소 등의 상황에서 지방소멸 위기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국가 균형발전의 토대를 만들어가기 위해 마련됐다.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전국협의회’)대표회장(논산시장)은“2005년「저출산·고령화기본법」제정 이후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저출산 대책에 약 200조원을 투입했다”며, 또한 “지난 해 역대 최대인 45조원을 쏟아 부었지만 지방소멸위기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황 대표회장은“이는 기존의 대책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젊은이들이 살고 싶은 지역을 만들기 위해 일자리를 만들어야 하고, 교육 문제를 과감하게 해결하는 정책들이 쏟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과감한 행·재정적 지원으로 기업·본사의 지방이전과 서울·수도권 소재 대학·단과대의 지방이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하며, 시군구 기초단위의 교육자치 등이 실현되어 자율성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기초지방정부가 지역실정에 맞게 주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정책을 자율적으로 수립하고 중앙정부는 지원하는 방식의 과감한 정책 전환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간담회엔 공동단장인 송재호 의원과 염태영 최고위원(수원시장), TF 소속 국회의원, 전문가 그룹 고영구 충북포용사회포럼 대표(극동대학교 교수), 이재준 수원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 김선희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 4개 위원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
  • 〔신년 컬럼〕 안종배 국제미래학회 회장, 2021년 이후 10년의 미래 전망
  • [신년특집]새만금개발청 양충모 청장 ‘그린에너지 허브로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