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8 15:56 (목)
남원시, 전선 지중화로 사회안전망 개선 ‘잰걸음’
상태바
남원시, 전선 지중화로 사회안전망 개선 ‘잰걸음’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1.01.1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통학로 지중화사업 그린뉴딜 공모사업 선정

남원시가 용성초·중앙초 통학로 지중화사업이 2021년 정부 그린뉴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를 받는 성과를 거뒀다.

기존 사업지구(△인월1길, △향단로, △용성로)와 함께 5개 지구의 지중화 사업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과 도시환경 개선에 기여 할 전망이다.

택정된 사업은 △용성초(660m), △중앙초(770m) 통학로로, 보행 지장 요소였던 전신주를 없애면서 공중선(전기선·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한다.

소요예산은 약 80억원으로, 한전과 남원시가 각각 사업비 50%를 부담하고, 그중 남원시 부담분의 50%가량을 국비로 지원 받는다.

어린이 통학로 지중화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국가예산을 지원받고, 올해 사업을 시작으로 △도통초, △남원초, △노암초, △교룡초, △월락초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남원시는 지역균형 발전, 보행안전 확보, 농촌활력 증진을 위해 자체적으로 지중화도 추진한다.

올해 완료된 운봉시가지(운봉초-전통시장) 지중화 사업의 바톤을 인월 시가지[인월초-마트타운삼거리]가 넘겨 받는다. 운봉과 마찬가지로, 인월초교 주변과 전통시장 입구 및 인근 상가의 보행안전이 개선되면 학생 및 주민들과 관광객에게 보행 안전을 제공과 개선된 도시미관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

‘용성로·향단로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은 행정안전부 공모에 선정되어, 2019년부터 시행된 사업이다.

△용성로[선원사-동문사거리], △향단로[정화극장사거리-십수정] 사업은 인도설치를 골자로, 전선 지중화를 병행 시행한다.

시외버스터미널, 정기버스노선, 병원 단지 등으로 복잡한 시가지에 보행로 개설과 지중화 사업은 보행안전을 한층 더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사업은 기존 갓길에 있던 생활 주차 공간의 부재와 공사로 인한 통행의 불편으로 인근 상가 및 주민들의 민원 발생이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사업을 위한 남원시민의 협조가 필요하며, 필요시 혼잡한 시간대를 피한 야간작업도 시행 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
  • 〔신년 컬럼〕 안종배 국제미래학회 회장, 2021년 이후 10년의 미래 전망
  • [신년특집]새만금개발청 양충모 청장 ‘그린에너지 허브로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