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6 09:32 (화)
전북청년미술상 역대 수상자 작품 한자리에 모인다
상태바
전북청년미술상 역대 수상자 작품 한자리에 모인다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11.27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휴열미술관'전북청년미술상 역대 수상작가전
12월 1일부터 내년 2월까지 '리부트:잊혀진 시간을 찾아서'

유휴열미술관(관장 유가림)이 ‘전북청년미술상 역대 수상작가‘전을 마련한다.

오는 12월 1일부터 내년 2월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리부트:잊혀진 시간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16년만에 전북청년미술상을 부활하기 위한 마중물로 역대 수상자들을 한자리에서 재조명하고 앞으로 전북미술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려는데 그 의미가 있다.

전북청년미술상은 1990년대에 젊은 작가들에게 격려와 용기를 주고 싶어 서양화가 유휴열이 만들어 꾸려갔던 상이다.

도내 첫 민간 주도의 미술상으로 40세 미만의 전북지역 청년작가들을 대상으로 지역 고유의 청년문화를 다양하고 건강하게 발전시키려는 뜻에서 출발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과 수상기념전의 기회가 부여되었으며, 당시 이건용 교수(군산대), 이철량 교수(전북대), 장석원 교수(전남대), 한봉림 교수(원광대) 등이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1990년부터 2005년까지 총 13명의 수상자를 배출했으나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 안타깝게도 중단해야만 했다.

한편 전북청년미술상 역대 수상작가는 ▲1회 1990년 임택준 ▲2회 1991년 강용면 ▲3회 1993년 유경상 ▲4회 1994년 신반 ▲5회 1995년 홍선기, 이철규 ▲6회 1996년 김윤진 ▲7회 1998년 채우승 ▲8회 2000년 차유림 ▲9회 2001년 고 지용출 ▲10회 2002년 김성민 ▲11회 2003년 고보연 ▲12회 2005년 이정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군산서해초교 사거리 확 바뀐다’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
  • 도내 국회의원 2020 의정 활동 성과 : 예산 심의 및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