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8 07:55 (목)
코로나 시대 불구, 용산역 전북비즈니스라운지 큰 호응
상태바
코로나 시대 불구, 용산역 전북비즈니스라운지 큰 호응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11.2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한해 코로나19 재난 상황 속에서도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를 이용하는 전북지역 기업인들의 발길이 지속되고 있다.

전주상공회의소(회장 이선홍)는 전라북도와 광주·전남지역 기업인들의 수도권 비즈니스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중인 서울 용산역 ‘전북비즈니스라운지’가 전북지역 기업인들에게 갈수록 큰 호응을 얻으며 수도권 비즈니스의 메카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전주상의에 따르면 올해 코로나19의 확산이라는 사회적 재난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월 말 기준 전북기업 회의실 이용 횟수는 전년 동기대비 275건에서 308건으로 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지역 기업인들의 라운지 이용 횟수가 증가한 이유로 라운지의 편리한 접근성과 외부 이동 없이 용산역 내에서 업무미팅과 회의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으며, 다양한 편의시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라운지가 갖춘 철저한 방역 시스템은 물론 불특정 다수가 아닌 제한된 지역 내 기업인들만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라는 점은 코로나19 시대에 안전지대로서 더욱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전북비즈니스라운지는 프레젠테이션이 가능한 3개 회의실과 휴게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간단한 업무용 PC와 복합기, 다과 등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다. 

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이용 가능하며, 회의실 이용을 위한 예약은 홈페이지(www.gj-jnbiz.or.kr)에서 가능하다. 

라운지 이용은 지역의 상공인 외에도 도내 유관기관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모든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은 “코로나19처럼 어려운 시기일수록 기업 활동을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들이 활성화되어야 한다”며 “용산역 비즈니스라운지야말로 직접적으로 기업활동을 지원하고, 특히 타지에서 활동하는 우리 기업을 지원한다는 의미에서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
  • 〔신년 컬럼〕 안종배 국제미래학회 회장, 2021년 이후 10년의 미래 전망
  • [신년특집]새만금개발청 양충모 청장 ‘그린에너지 허브로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