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8 21:25 (월)
진안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본격 착수에 나서
상태바
진안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본격 착수에 나서
  • 김태인 기자
  • 승인 2020.11.2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을 위한 착공식 열려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통합지구로 선정되어 총사업비 120억원 규모의 사업 진행

진안군은 26일 구)진안 농협창고(진안읍 중앙로 48길)부지에서 주민의 자립역량을 강화하고 주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진안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착공식을 가졌다. 
착공식에는 전춘성 진안군수, 김광수 진안군의회 의장, 이한기 도의원, 추진위원, 사업 PM단, 지역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적용하여 참석인원 100인 미만으로 참석자 전원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 의무화, 2m 이상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진행하였다.
진안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읍 주민의 자립역량을 강화하고 배후마을과의 교류 확대와 서비스 전달 체계를 구축하는 총괄기구로서의 역할을 하는 통합지구다. 
지난 2016년 전국에서 최초로 시범지구로 선정되어 총사업비 120억원 규모(국비 84억원, 지방비 36억원)로 진행되며 17년도부터 실시설계 및 기본계획, 소프트웨어 사업을 진행하고 이제 2022년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시행을 위한 첫 삽을 떴다.
군은 이번 사업이 진안읍 소재지에 교육·복지·문화서비스 공급기능을 확충하고 배후마을로의 서비스 전달을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부사업은 진안읍에 핵심시설인 사통팔달센터와 세모네모 도서관, 안전한 보행로를 조성하고, 배후거점시설로는 오천리에 상상공유소, 단양리에 생생농가븟, 운산리에 초록문화충전소를 신축할 계획이다. 
또한, 진안노인복지관 리모델링, 진안공용터미널 개선공사를 시행하여 낙후된 시설을 쾌적한 시설로 조성 및 정비하여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진안읍은 진안군의 중심지이자 행정·경제·의료·교육·관광의 요충지 기능을 다 하고 있다.”며 “이번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통해 소재지 주변마을은 물론 더 나아가 군민 모두에게 다양한 활동을 제공하여 군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등 교사 불륜 파문···"교육당국 축소·은폐 논란"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군산서해초교 사거리 확 바뀐다’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