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8 21:25 (월)
전주에 공동육아 나눔터 속속 들어서
상태바
전주에 공동육아 나눔터 속속 들어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0.11.2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에 육아부담이 큰 부모들이 이웃 간 품앗이 방식으로 자녀를 함께 돌보는 공간이 잇달아 들어서고 있다. 전주시는 25일 에코시티 송천KCC스위첸 아파트에서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이승현 에코시티 송천KCC스위첸 아파트 입주민대표회의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야호에코 공동육아나눔터 개소식을 가졌다.

공동육아나눔터는 부모들이 이웃 간 품앗이 방식의 자녀 돌봄을 통해 핵가족화로 인한 육아부담을 줄이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야호에코 공동육아나눔터는 전주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6세 이하의 자녀가 있는 가정이면 회원가입 후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미취학 아동들이 장난감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부모들을 위한 가족 품앗이 돌봄 활동 등 상시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운영은 전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센터장 정유진)가 맡아 평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개방한다. 일요일은 쉰다. 야호에코 공동육아나눔터는 서신동 전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 내 공동육아나눔터에 이어 두 번째로 생긴 공동육아나눔터다.

시는 올해 안에 혁신도시 호반베르디움 1차 아파트 단지에 공동육아나눔터 3호점 문을 열 예정이다. 시 민선식 복지환경국장은 “공동육아나눔터를 통해 부모들에게 육아가 부담이 아닌 온전한 기쁨이 됐으면 좋겠다”며 “지역사회가 함께 양육하는 돌봄 문화를 조성해 아이 키우기 좋은 전주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동육아나눔터 이용과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건강가정지원센터 가족돌봄사업팀(063-231-0185)으로 문의하면 된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등 교사 불륜 파문···"교육당국 축소·은폐 논란"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군산서해초교 사거리 확 바뀐다’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