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9 07:15 (화)
SK컨소시엄, 새만금에 2조원 투자
상태바
SK컨소시엄, 새만금에 2조원 투자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0.11.25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이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 거듭날 수 있는 투자협약이 체결되면서 그린뉴딜 중심지를 향한 전북도의 행보도 한층 탄력 받게 됐다.

24일 군산 GSCO에서 전북도와 새만금청, 군산시는 SK컨소시엄과 데이터센터 유치 및 창업클러스터 구축을 골자로 하는 2조원대 투자협약에 최종 서명을 했다.

협약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SK컨소시엄을 대표해 최태원 회장과 신영대 국회의원, 송하진 전북도지사 등이 참석해 새만금에 대한 높은 관심과 사업 의지를 표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컨소시엄은 1조9700억원을 투자해 데이터센터 4개 동을 조성하고 오는 2029년까지 총 16개 동으로 확장·조성하게 된다. 또한 1000억원을 들여 2023년까지 창업클러스터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SK컨소시엄은 새만금의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목표)가입을 기반으로 산단5공구에 세계 최고수준의 시스템을 갖춘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관련 투자를 유치해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산단2공구에는 공동체 역할을 하는 복합도서관을 기반으로 총 33000㎡의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해 사업기간 동안 누적 300여개 기업을 유치 및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전폭적인 지원을 이어갈 SK컨소시엄에 대해선 수상태양광 200MW 사업권은 투자혜택으로 돌려준다는 계획이다.

사업추진을 담보하고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새만금청과 SK컨소시엄은 이행담보증권을 제출했으며,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관계기관들의 맞춤형 지원도 돕겠다는 방침이다.

최태원 회장은 "새만금의 넓은 땅을 보며 그만큼의 가능성도 엿봤다"며 "이 넓은 도화지에 어떤 그림을 그릴 수 있을지 상상해 봤는데 혼자는 결코 채워나갈 수 없는 만큼 지켜봐 달라"며 관련 기관과 도민들에게 관심을 당부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등 교사 불륜 파문···"교육당국 축소·은폐 논란"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군산서해초교 사거리 확 바뀐다’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