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5:24 (목)
일부 욕실·화장실 미끄럼방지 용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상태바
일부 욕실·화장실 미끄럼방지 용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11.22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욕실용 미끄럼방지 매트와 미끄럼 방지제에서 안전 기준치의 최대 435배에 달하는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욕실용 미끄럼방지 매트 20개 가운데 3개에서 간 손상과 생식기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안전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3개 제품의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함량 비율은 각각 5.5%, 40.5%, 43.5%였다.

국가기술표준원이 정한 합성수지제품 안전기준에 따르면 욕실용 미끄럼방지 매트의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안전 기준은 함량 비율 0.1% 이하다. 즉 미끄럼방지 매트 1kg 기준 1g 이하의 가소제가 검출돼야 기준에 적합하다.

또 미끄럼 방지제 10개 가운데 2개 제품에서는 각각 안전기준을 초과한 폼알데하이드(516㎎/㎏)와 자일렌(2.89%)이 검출됐다.

환경부의 안전 확인 대상 생활 화학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에 따르면 특수목적 코팅제의 폼알데하이드 안전기준은 70㎎/㎏ 이하, 자일렌은 2%(1㎏ 기준 20g) 이하다.

폼알데하이드는 눈, 코, 입 등의 점막과 폐에 만성 자극을 일으켜 암이나 백혈병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일렌은 뇌와 신경계의 정상적 활동을 방해하고 두통과 현기증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문제가 된 제품을 수입·판매한 사업자는 모두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소비자가 요청하는 경우 교환과 환불을 한다고 밝혔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교환이나 환불을 원하는 소비자는 제품에 안내된 전화번호로 연락하거나 제품 구매처에 문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소비자원은 일부 미끄럼방지 매트와 미끄럼 방지제의 표시사항이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욕실 미끄럼방지 매트 11개는 제품명과 제조 연월, 제조·수입자 명, 제조 국가 등 일반 표시사항을 일부 또는 전부 누락했다.

미끄럼 방지제는 모든 제품이 일반 표시사항을 일부 또는 전부 누락했고, 안전기준 적합 확인 신고번호도 표시하지 않았다. 
미끄럼 방지제는 제품 겉면에 신고 번호를 표기해 안전기준에 적합하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욕실 미끄럼방지패드 11개 제품과 미끄럼방지제 전 제품이 일반 표시사항 일부 또는 전부 누락했다”며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과 환경부에 욕실 미끄럼방지패드 및 미끄럼방지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IT정보공학과 김용식학생 해킹경진대회 2위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미래에셋 Global 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 나스닥 상장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전주 “교통오지 없다”···마을버스 ‘바로온’ 14일 운영
  • 〔기고〕 정홍술 수필가, 미래의 인공지능시대를 즈음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