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5:24 (목)
춤으로 재해석한 견우와 직녀의 애달픈 사랑
상태바
춤으로 재해석한 견우와 직녀의 애달픈 사랑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11.2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명선현대무용단, 2020 상주단체 우수작품 레퍼토리 ‘직녀에게...’
25일 전주한벽문화관 공연장에서 진행...영상과 사진전으로 기획
통일염원을 꿈꾸며 만들어진 문병란 시인의 시‘직녀에게’ 모티브
사랑과 남.북 통일, 이상향에 대한 동경에 관한 의미 중의적 표현

남과 북, 이제는 하나 되어야 할 견우와 직녀분단이 너무 길다. 그 길이만큼 아픔의 시간도 길다. 칼날 위라도 딛고 건너가 만나야 할 우리. 몇 번을 건너가 만나야 분단의 시계가 멈출 건인가. 이럴 순 없다. 말라붙은 가슴 눈물로 녹여서라고 겨레의 손으로 분단의 철조망을 걷어 내야한다. 오작교가 없어도 동강난 반도 그 등허리를 잇고 반세기 넘게 박혀있는 통한의 가시를 모두 빼내는 그날. 남 누리 북 누리 통일의 노둣돌을 놓을 기쁨의 그날. 그날이 오면
                                                                                                                                                         /직녀에게 기약없는 이별 

견우와 직녀의 애달픈 사랑을 담아 춤으로 재해석한 공연이 펼쳐진다.

강명선현대무용단(대표 강명선)은 2020 상주단체 우수작품 레퍼토리로 선정된 ‘직녀에게 기약없는 이별’을 오는 25일(오전 11시.오후 3시. 저녁 7시 30분)에 전주한벽문화관 공연장에서 진행한다.

2년 전 한국무용 시놉시스와 총연출을 맞아 진행했던 작품을 이번에 다시 현대무용으로 새롭게 재해석해 ‘영상과 사진전’으로 새롭게 기획했다.

이번 무대는 통일염원을 꿈꾸며 만들어진 문병란 시인의 시‘직녀에게’가 모티브가 됐다. 

문병란의 시 ‘직녀에게’가 노래로 만들어진 배경에는 5월 광주 민주화운동과 무관하지 않다.

광주 민중을 학살한 전두환 정권이 5월 광주 민주화운동 열사들을 대대적으로 검거하기 시작할 무렵, 이 노래를 싹틔운 윤한봉씨도 서슬 퍼런 군부독재의 검거망을 피해 미국 망명길에 올랐다.

‘광주의 5월 정신은 조국통일로 계승할 때 비로소 완성된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던 그는 작곡가 김형성에게 ‘직녀에게’ 시를 주며 노래를 부탁했다. 그렇게 해서 탄생하게 된 노래가 해외판 ‘직녀에게’다.

이 노래는 미주와 유럽 등지에 알려지면서 통일을 염원하는 해외동포들의 애창곡이 됐다.

1984년 베를린에서 이 노래의 악보와 육성 노래 테이프를 얻게 된 문병란 시인은 가곡풍의 김형성 작곡가의 노래가 국내 정서와 맞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작곡가이자 통기타 노래꾼인 박문옥이 같은 가사에 새로 곡을 붙였고 대학생 가수 김원중이 음반으로 취입하면서 세상에 다시 나오게 된다.

강명선현대무용단은 이렇게 재탄생된 ‘직녀에게’란 노랫말과 시를 섬세한 몸짓으로 표현할 예정이다.

이번 작품은 우리에게 잘 알려진 ‘견우와 직녀’의 이야기처럼 남녀 간의 애절한 사랑뿐만이 아니라 인류에 대한 사랑,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남과 북의 통일, 이루지 못할 것만 같은 이상향에 대한 동경 같은 의미를 중의(重義)적으로 내포하고 있다.

총예술감독 강명선 대표는“전 세계가 코로나19로 급변해가는 이 시점에서 비대면으로 모든 것들이 바뀌어가는 과정들을 우리는 겪어가며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면서 “이번 무대에 오르는 ‘직녀에게’는 통일을 염원하는 작품으로 우리에게 시사하는 에필로그가 됐으면 하는 바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IT정보공학과 김용식학생 해킹경진대회 2위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미래에셋 Global 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 나스닥 상장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전주 “교통오지 없다”···마을버스 ‘바로온’ 14일 운영
  • 〔기고〕 정홍술 수필가, 미래의 인공지능시대를 즈음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