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4 12:59 (화)
전북 찾은 국민의힘, '親호남·親전북' 동행 약속
상태바
전북 찾은 국민의힘, '親호남·親전북' 동행 약속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0.10.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전북동행국회의원, 전북 기초단체장들은 29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백병배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전북동행국회의원, 전북 기초단체장들은 29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백병배기자

국민의힘 전북 동행 국회의원들은 전북을 찾아 '親호남 親전북'을 거듭 강조하며 국가예산 확보부터 시군 현안까지 꼼꼼히 챙기며 '동행'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공공의대 설립과 제3금융중심지 지정,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설립 등 전북의 현안사업에 대한 당 차원의 지원을 약속해 여야 정치권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29일 전북을 찾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전북 동행 국회의원 11명은 전북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대통합을 위한 대장정을 전북에서 시작하겠다며 전북민심에 대한 구애행보에 나섰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친(親)호남 친(親)전북 정당이 되기 위해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국민의힘은 더 이상 발목 잡는 정당이 아니라 민주당과 치열하게 정책경쟁을 통해 전북발전을 위한 일이라면 과감하게 협력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북의 현안 사업 중 최대 이슈로 꼽히는 공공의대설립과 제3금융중심지 지정과 관련해서도 당 차원의 협력을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남원 공공의대설립은 의료계의 반대가 있었지만 계획안이 다시 나오면 국민의힘 차원에서 적극 협력하겠다"며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국민연금공단이 전주에 내려왔고, 정부도 전주에 제3금융중심지를 지정하려고 했기 때문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전북 동행팀의 '구애'는 시장군수 정책협의회 자리에서도 이어졌다.

김 위원장은 도내 14개 시장군수가 함께 한 자리에서 인사말을 통해 "전북은 잠재성이 큰 곳임에도 불구하고 재정자립도를 비롯한 각종 경제지표는 낮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전북을 앞으로 경제발전의 전진기지로 삼고 잘 챙겨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참석한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에게도 "모두들 자신의 지역구라고 생각하고 전북이 더욱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챙겨주시길 바란다"고 재차 당부하고 나섰다.

유일한 전북 출신 의원인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은 "이번 기회가 지금까지 시늉만 했던, 하는 체만 했던 일이 아닌 진정으로 동서통합을 이룰 수 있는 기회라고 본다"며 "호남을 살리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여기까지 온 만큼 전북 발전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참여한 도내 14개 시장군수들은 각자의 동행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에 각 지역의 현안들을 강조하며 예산이 미반영 되거나 과소 반영된 사업들이 국가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특히 이환주 남원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중요성이 커진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 설립에 관한 법률안의 조속한 통과를 당부하며 국민의힘 당 차원의 힘을 싣어줄 것을 직접 건의했다.

한편 전북 동행 국회의원들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의 상용화 기술센터를 찾아 전북 경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내 탄소산업 활성화 방안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의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등 사업 추진에 대해 관심을 이어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IT정보공학과 김용식학생 해킹경진대회 2위
  • 미래에셋 Global 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 나스닥 상장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전주 “교통오지 없다”···마을버스 ‘바로온’ 14일 운영
  • 〔기고〕 정홍술 수필가, 미래의 인공지능시대를 즈음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