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20:14 (목)
전주 첫 마중길 인근, 다양한 행사로 활기
상태바
전주 첫 마중길 인근, 다양한 행사로 활기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0.10.2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역세권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첫마중길 인근이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등 다양한 활동으로 활기를 띠고 있다. 첫마중길 주민들은 지난 17일과 18일 전라감영에서 열린 ‘2020 전주한복오감’의 한복모델패션쇼에서 자신들이 직접 만든 ‘업사이클링 한복 마스크’를 선보였다.

‘업사이클링 한복 마스크’는 청년기업 리슬에서 기증받은 생활 한복 자투리천과 10여 명의 주민들이 직접 기증한 전통한복을 재활용해 만든 마스크로, 고유의 한복 디자인을 통해 전주만의 멋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이 마스크는 물세탁이 가능하고 내부에 부직포천을 교체할 수 있어 기능성도 갖췄다. 

특히 지난 14~16일 서울에서 진행된 ‘2020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전주시 홍보부스에 전시돼 타 지역 방문객들에게 호평을 받기도 했다. 시는 이번 ‘2020 전주한복오감’ 행사에서 첫마중길 일원의 카페와 음식점, 숙박업, 미용업 등 52개 업체가 참여하는 ‘한복입고가게’ 행사도 했다.

전주시와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현장센터는 업사이클링과 수공예에 관심이 있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10월부터 수공예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시 국승철 도시재생과장은 “앞으로도 전주시만의 고유한 문화와 전통을 살려 청년과 주민이 협업할 수 있는 전주시만의 도시재생 사업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침체된 전주 역세권을 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첫마중길 업사이클링 프로젝트에 관심이 있는 시민 누구나 중고한복을 기증하거나 첫마중길 수공예 교육프로그램에 참여 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현장센터(063-247-9880)에 문의하면 된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IT정보공학과 김용식학생 해킹경진대회 2위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미래에셋 Global 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 나스닥 상장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전주 “교통오지 없다”···마을버스 ‘바로온’ 14일 운영
  • 〔기고〕 정홍술 수필가, 미래의 인공지능시대를 즈음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