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5 12:07 (토)
가축분뇨 자원화로 자원순환농업 활성화 추진
상태바
가축분뇨 자원화로 자원순환농업 활성화 추진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0.10.27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악취줄이고, 자연순환농업 구축

남원시는 가축분뇨의 적정처리로 자원순환농업 활성화, 자연환경보전, 해양배출 중단에 따른 가축분뇨 액비화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가축분뇨로 인한 냄새민원 해소와 우량 액비를 생산해 농경지에 환원함으로서 경 축농가 상생 체계 구축과 자원순환농업 활성화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남원시 관내에는 현재 돼지 113천두가 사육돼 연간 211천톤의 분뇨가 발생되고, 이 중 액비화 130천톤(61%), 퇴비화 40천톤(19%), 정화방류 20천톤(10%), 기타 21천톤(10%)으로 처리하고 있다.

2021년 이후에는 퇴비화 14%, 액비화 66%, 정화방류 10%, 기타 10%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남원시는 가축분뇨 액비화를 위해 돼지 사육농가 현장 컨설팅 실시와 액비살포시 냄새민원 해소를 위해 액비살포전 토양의 성분분석, 시비처방서 및 부숙도 판정, 액비반출 사전 승인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액비의 품질안정성 확보와 경종농가에 액비를 무상으로 공급해 수요를 늘리고 있다.

화학비료 대신 액비 사용으로 경종농가 실질소득증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또한 축산농가로부터 발생하는 냄새를 방제해 인근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악취방제약품을 지원하고 있다.

남원시는 가축분뇨 액비 유통활성화를 위해 2019년까지 공동자원화 1개소, 액비유통전문조직 3개소, 액비저장조 253기, 액비살포면적 1,000㏊ 등을 지원했다.

한편 남원시는 양질의 액비 생산 보급을 통한 자원순환농업 활성화로 경 축농가 상생체계 기반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한전, 사망사고가 난 업체 제재없이 입찰에 참여시켜 논란
  • 신영대 의원, 새만금산단 공공기관 유치 활성화 추진
  • 윤준병 의원, 국회 예결위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 선임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한전 남원지사, 전북도 에너지분야 유공 표창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