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23:58 (목)
농어촌공사 전북,  가을가뭄에 따른 밭작물 재배지 급수
상태바
농어촌공사 전북,  가을가뭄에 따른 밭작물 재배지 급수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0.10.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밭작물 재배지 연중 급수 체제 유지

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본부장 이강환)는 유난히도 길었던 장마를 극복한 이후 장기간 이어지는 가을 가뭄과 최근 논농사에서 2모작 시설하우스(감자 등)으로 재배환경 변화에 따라 밭작물(특용작물)의 안전 영농을 지원하기 위해 비영농기에도 급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2020년 10월 강수량은 6.4mm로 평년 49.4mm의 13%에 불과해 올 가을 밭작물 영농은, 전북본부의 용수공급이 없다면 가뭄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전북본부는 지속되는 가을 가뭄을 극복하기 위해 농업용 저수지의 비관개기 운용으로 농업인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김제시(감자, 양상추), 익산시(양파), 정읍시(배추), 전주시(미나리) 545ha에 급수를 추진하고 있다.

이강환 본부장은 “우리나라가 농업환경이 벼농사에서 밭작물로의 전환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가을 가뭄에 타들어가는 밭작물(특용작물)의 비영농기 급수를 추진하고 있다”며 “극심한 가을 가뭄으로 농업인들이 많은 고충을 겪고 있지만,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타작물(특용작물) 급수에도 최선을 다해 연중 농업인과 함께 상생하는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IT정보공학과 김용식학생 해킹경진대회 2위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미래에셋 Global 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 나스닥 상장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전주 “교통오지 없다”···마을버스 ‘바로온’ 14일 운영
  • 〔기고〕 정홍술 수필가, 미래의 인공지능시대를 즈음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