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4 21:37 (화)
"전북혁신도시 정주여건 미흡… 개선 시급"
상태바
"전북혁신도시 정주여건 미흡… 개선 시급"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0.10.20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이전 공공기관 노동조합 임직원 간담회서 제기
조동용 위원장 "민원 개선되면 기관들 추가 이전에 도움"

전북혁신도시 이전한 공공기관 임·직원들은 대중교통과 정주여건 미흡, 악취 등 여전히 생활의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북도의회 공공기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는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인 국민연금관리공단과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9개 공공기관 노동조합 임직원 9명과 전북도 관계자 등 총 28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서면 스마트농생명 오픈랩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공공기관 임직원들은 전북혁신도시 근무와 거주 등의 과정에서 겪은 불편사항을 한꺼번에 쏟아 냈다. 특히 축사냄새와 공용 주차공간, 문화시설, 대형마트 부족 등 정주 여건의 미흡을 비롯해 생활 전반에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혁신도시와 연결된 전주시와 완주군, 김제시 등 복잡하게 얽힌 행정구역 설정상의 문제점도 지적하며 통합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국농수산대학 김 규 지부장은 “혁신도시의 행정구역이 전주, 완주, 김제 등 3개 시·군으로 나눠져 있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전주역과 익산역까지의 버스 노선과 환승의 문제, 혁신도시 내 도로의 불법주차 문제 등이 심각하다”고 밝혔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김신명 노조위원장은 “이전 공공기관을 활용해 지역사회의 소외시설에 기증도서 후원 등 이전 기관이 1기관 1촌 맺기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면 좋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도의회 특위 이병철 위원은 “다음 간담회에는 교통문제, 교육 문제 등을 개선할 수 있는 교육청과 완주, 김제 등의 지자체 실무자들이 함께 참석해 정책 개선 방향으로 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으면 더 실질적인 정책 개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나인권 위원은 “김제 용지면 축사 밀집으로 악취문제 고통이 심하나, 현재 현업축사 매입·폐업을 용역 진행 중으로 악취 저감 및 현대화 추진 등으로 3~5년 내 어려움이 해소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조동용 위원장은 “전북혁신도시 이전 주민과 도민이 편리한 생활여건이 되면 이를 기반으로 더 많은 공공기관이 추가 이전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면서 “지역민 모두가 이전기관과 적극적인 소통과 경청을 통해 정주 여건의 어려움을 해결해보자”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의회는 지난 5일 공공기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조동용 의원을, 부위원장에 박희자 의원을 각각 선임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IT정보공학과 김용식학생 해킹경진대회 2위
  • 미래에셋 Global 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 나스닥 상장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전주 “교통오지 없다”···마을버스 ‘바로온’ 14일 운영
  • 〔기고〕 정홍술 수필가, 미래의 인공지능시대를 즈음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