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16:36 (금)
미지의 전북가야 실체 구체적으로 조명...전북가야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미지의 전북가야 실체 구체적으로 조명...전북가야 심포지엄 개최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0.10.18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연구원 전북학연구센터가 '전북가야 심포지엄'을 통해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전북가야의 실체를 구체적으로 조명했다.

지난 16일 열린 심포지움에선 현재의 장수와 남원 일대로 보이는 반파국과 상기문국이라는 국가 단위를 중심으로 전북가야의 실체를 탐구하고, 고고학 및 문헌적 방법을 교차해 검증했다.

특히 곽장근 군산대 교수는 '삼국시대 봉화대 분포망과 반파국 비정'이란 주제로 반파와 기문의 실체가 전북 지역이었다는 사실에 공감을 표하며 향후 심층적인 연구가 필요하고, 학계에도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여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학술 심포지엄으로 전북 지역이 단순히 가야의 영향을 받거나 교류를 나눈 수준이 아니라 가야의 생활과 문화가 본격적으로 전개된 역사의 무대 중 하나였음을 조명했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신영대 의원 “전선지중화율 재정 여건에 따른 지역 격차 심각” 지적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
  • 김제시보건소, 시민의 건강관리 파트너 함께하는 건강, 행복한 김제 만들기 주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