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7 15:20 (화)
군산해수청, 군산내항 고품격 수변복합공간 조성 본격화
상태바
군산해수청, 군산내항 고품격 수변복합공간 조성 본격화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0.10.18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산내항 종합 정비계획 마련

군산내항이 근대 역사·문화와 함께하는 명품 수변공간으로 재탄생된다.

 

군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정인)에 따르면 도시와 동반성장하는 안전하고 깨끗한 고품격 수변공간 조성을 목표로 ‘군산내항 종합 정비계획’을 마련해 내항을 탈바꿈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군산항 개항 이후 그 역사를 오롯이 간직한 내항은 1930년대에 3천톤급 부잔교 3기가 설치된 이래 1950년대에 8천톤급으로 확장됐다.

 

그러나 현재는 낮은 수심 등으로 항만기능이 많이 축소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해수청 정비계획에는 째보선창에서 소룡동 부선물양장까지 내항 주변 원도심과 상생 발전을 유도하고 항만 운영상 비효율적인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담겨져 있다.

 

또한 소룡동에 새롭게 설치된 부선물양장에 추가 계류시설을 설치하는 등 기능 강화를 통해 내항을 이용하는 부선을 조속한 시일 내 이전시키고 그 공간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는 동시에 내항의 기능도 단계별로 정립해 역사·문화와 함께 살아 숨쉬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태풍 및 해수면 상승 등 재해로부터 취약한 내항 일원에 방재시설 설치는 물론, 친수공간 조성과 다양한 관광 인프라 확충을 유도해 원도심 활성화를 견인해 나갈 계획이다.

 

따라서 해수청은 정비계획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이용자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계획으로 무엇보다도 도시상생의 중심거점으로 개발을 위해 군산시와의 협력이 중요하게 됐다.

 

박정인 군산해수청장은 “내항의 변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시민과 함께하는 안전하고 깨끗한 명품 수변공간을 만드는데 이용자, 지자체, 정치권 등이 결집된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